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재)대구문화재단, 청사이전으로 새로운 도약 기틀 마련
삼덕네거리에 위치한 소석 빌딩으로 사옥 이전
  (재)대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승익)이 삼덕네거리에 위치한 소석빌딩으로 사옥을 이전하고, 분산형 협치 모델 정립을 통한 2기 신경영시대를 시작할 예정이다. 소석빌딩은 지하철 2호선 경대병원역 4번 출구에서 도보 3분 내 위치하고 있다.

□ 대구문화재단은 2009년 설립된 이후 지난 13년간 급성장을 이루면서 사옥 이전은 재단의 숙원 과제 중 하나였다. 사옥 이전을 준비하면서 재단을 방문하는 예술인과 시민들의 접근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접근성이 가장 뛰어난 소석 빌딩을 사옥 이전지로 결정했다.

□ 재단은 사옥 이전을 계기로 2기 신경영시대 실현을 위한 새로운 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고, 사업별 업무 효율성도 한층 높일 예정이다.

□ ▲문화정책개발과 지속가능경영 ▲예술지원 원스톱 서비스 제공 ▲시민문화향유 ▲예술인 복지 강화 등 기능별로 조직을 배치하여 분산형 협치 모델을 정립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정책기능을 강화하고, 신규 사업 발굴을 통해 실효성 있는 예술지원정책도 확대할 계획이다.

□ 新 경영시대의 시작에 앞서 공공기관으로서 책임 강화 및 공정하고 투명한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 중인 인권경영을 정착화하여 인권경영에 앞장설 계획이다.

□ 특히 올해부터 새롭게 시행되는 옴부즈만 제도를 통해 예술지원제도에 대한 지역 예술인과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중립적으로 검토하고 공정하게 처리함으로써 재단 청렴도와 반부패 경쟁력을 제고함으로써 시민의 신뢰도 증진에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 대구문화재단 이승익 대표이사는 “재단이 사옥 이전이라는 새로운 변화를 맞이했다. 기능별 역량을 집중하여 문화도시 대구를 대표하는 예술지원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질적 성장을 통한 내실을 다지고자 한다.”고 밝혔다.

□ 한편 기존 대구문화재단 청사로 사용 중인 구)대구상업고등학교 본관건물은 향후 보수공사를 거쳐 예술인과 시민을 위한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기능하고자 운영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 문의 : 대구문화재단 경영관리팀 053-430-1214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2-10
조회수 : 조회수 : 49
담당부서
대구문화재단
전화번호
053-430-1214
담당자
서민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