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 재수립용역’ 착수
대구지역(달성군 제외, 456.81㎢)의 8개 유형(하천, 내수, 사면, 토사, 바람, 가뭄, 대설, 기타(폭염)재해 등)의 자연재난에 대한 종합적인 예방 및 관리대책 수립
  대구시는 2016년 풍수해 저감종합계획을 바탕으로 개정된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자연재해 현황, 재해예방사업 및 주변여건 변화를 반영해 내년 말까지 향후 10년간의 재해 예방대책, 효과적인 방재예산, 투자순위를 담은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을 재수립한다.
 
대구시는 지난 10일 자연재해 피해예방과 저감을 위한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 재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실시했다.

‘대구시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 재수립용역’은 2019년 개정된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태풍, 호우, 강풍 등 풍수해 중심의 하천, 내수, 사면, 토사, 바람, 기타재해 유형에 가뭄, 대설재해를 추가한 8개 재해유형에 대해 대구지역(달성군 제외, 456.81㎢)을 대상으로 저감대책을 수립하는 용역이다.

이번 용역은 지난 2016년 수립한 풍수해저감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자연재해 현황, 재해예방사업 및 주변여건 변화, 각종 개발계획을 반영하고 자연재해 위험요인을 종합적으로 조사·분석해 향후 10년을 목표로 자연재해를 예측하고, 예방 및 저감대책을 수립하는 방재분야 최상위 종합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된다.

2022년 말까지 기초현황조사 및 자연재해위험지역 후보지를 선정한 후 위험도지수 및 위험요인 분석결과를 반영한 위험지역을 확정하고, 2023년 7월경 주민공청회 등을 거쳐 별도로 추진 중인 달성군(426.7㎢) 및 대구로 편입 예정인 군위군(614.24㎢)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과 연계해 투자우선순위 및 단계별 시행계획 수립 후 2023년 말 행정안전부 승인을 받아 최종 확정하게 된다.

대구시는 이번 자연재해저감 종합계획 재수립으로 재해위험도가 높은 자연재해 취약지역에 선제적 안전대응 및 효과적인 방재예산 투자가 이루어져 자연재해 위험지역의 해소로 시민들의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철섭 대구시 시민안전실장은 “대구시 전 지역에 방재성능목표를 적용해 기후변화로 급변하는 재해 환경에 맞는 저감대책 종합계획을 수립해 ‘재해위험지구 선정’, ‘자연재해저감 시행계획’, ‘투자우선순위’ 등을 담은 로드맵을 마련할 계획이다”며,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관내의 모든 자연재해 원인을 철저히 조사·분석하고 효율적인 대책을 마련해 용역결과가 실질적인 재해예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2-01-12
조회수 : 조회수 : 37
담당부서
자연재난과
전화번호
053-803-2651
담당자
홍성욱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