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스마트 시내버스, 대구시 전역 대기환경 정보 수집한다
과기정통부 ’21년 공공와이파이 플랫폼 활용 시범사업 대구시 선정
  대구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공와이파이 인프라를 활용한 공공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하는 2021년 공공와이파이 플랫폼 활용 시범사업에 ‘대구시 대중교통시설의 공공와이파이 활용 디지털트윈* 폭염/대기환경 서비스’가 선정돼 추진 중이다.
  * 현실에 존재하는 사물 정보를 바탕으로 가상세계(디지털 세상)에서 현실 환경을 구현
  ※전국 6개 컨소시엄 응모, 최종 2개사업이 선정되고 지자체중에는 대구시 선정

이번 사업은 사업비 2억5천3백만원 전액을 국비와 민간부담금으로 추진하며, 올해 연말까지 공공와이파이가 설치된 시내버스 25대에 폭염/대기환경 정보를 감지하는 센서를 설치해 대구시 전역의 폭염/미세먼지 등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다.

지역기업인 ㈜유엔이와 대구시 컨소시엄으로 추진되며, 대구시내 동·서·남·북을 운행하는 노선을 중심으로 버스 공공와이파이를 이용해 폭염/대기환경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해 이를 대구시와 구청 등에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시내버스(25대) 공공와이파이 이용시민은 버스 내 큐알(QR)코드 또는 일부 버스정류장 큐알(QR)코드 접속 시 현재 위치 및 폭염/대기환경 모니터링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앞서 대구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국비(50%)를 지원받아 2018년부터 작년까지 대구 시내에서 운행중인 시내버스(1,617대)에 공공와이파이 설치를 완료하고 현재, 버스 승객들에게 무료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차혁관 대구시 자치행정국장은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는 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경감하고 무선인터넷 이용 정보격차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여기에 더해 이번 사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시민들이 양질의 대기환경 서비스를 실시간 제공받을 수 있다”고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11-29
조회수 : 조회수 : 143
담당부서
총무과
전화번호
053-803-3663
담당자
정종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