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자율자동차 교통신호 인식 주행 합동시연회 열려
22일(월) 국가산단에서 자율자동차 교통신호정보 인식 시험주행
  대구시는 11월 22일(월) 오후 1시 대구국가산단 일원에서 대구경찰청, 도로교통공단과 자율자동차 관련 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신호의 잔여시간 정보를 개방해 자율자동차가 인지하고 주행하는 ‘디지털 교통신호정보 활용 합동시연회’를 개최한다.

〈행사장소〉
행사장소


이번에 추진하는 자율자동차 주행 시연은 자율자동차가 직진, 좌회전, 비보호 좌회전뿐만 아니라 전국 최초로 교통 혼잡으로 인한 정체 시 경찰의 수동 신호제어까지 인지하고 주행하는 시연이다. 일반차량은 교차로 전방에서 내비게이션을 통해 교통신호 직진, 좌회전 등의 잔여시간을 미리 알 수 있다.

대구시는 이번 디지털 교통신호정보 활용 시연회를 통해 얻은 결과를 2022년 시내 주요 간선도로에 적용해 교차로 내 과속이나 꼬리물기 방지 등 안전운전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아이나비,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스프링클라우드, ㈜이모션 등 자동차 관련 회사도 자율주행 기술개발과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일반차량에 적용하기 위해 참여한다.

특히 디지털 교통신호정보가 개방되는 국가산단은 자율주행차가 다닐 수 있는 국내 최적의 인프라가 구축돼 있고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과의 협력이 가능한 환경이 갖추어짐으로써 자율주행차 서비스 모델을 테스트하고 개발하려는 기업이 모여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시연회를 계기로 대구시는 2022년까지 주요 간선도로에 디지털 교통신호정보를 확대 개방하는 데 운전자들의 안전과 정시성이 확보돼 스마트 선진도시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11-22
조회수 : 조회수 : 116
담당부서
스마트시티과
전화번호
053-803-6713
담당자
장기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