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컨텐츠
대구시, 환경공무직 골병들이는 100리터 봉투 사라진다
환경공무직 부상 예방을 위해 ’22년부터 100리터 종량제봉투 공급 중단
  “시민들이 깨끗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애쓰는 우리의 이웃! 환경공무직 안전을 위협하는 100리터 종량제봉투 공급을 내년부터 중단합니다”

대구시와 구·군은 2022년 1월 1일부터 필수노동자인 환경공무직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100리터 종량제봉투 공급을 중단한다.
 
환경부의 ‘쓰레기 수수료 종량제 시행지침’에 따르면 배출자는 100리터 종량제봉투를 25㎏ 이하로 배출해야 하나, 그동안 일부 업소 등에서 무게 상한 규정*을 훨씬 초과해 30∼40㎏ 이상의 무게로 배출하는 경우가 많았다.

* 종량제 봉투 무게 상한 규정
- 100리터 : 25㎏이하, 75리터 : 19㎏이하, 50리터 : 13㎏ 이하

〈무게상한 규정을 어긴 100리터 종량제봉투 배출〉
무게상한 규정을 어긴 100리터 종량제봉투 배출 1

무게상한 규정을 어긴 100리터 종량제봉투 배출 2


과도하게 배출된 100리터 종량제봉투는 환경공무직이 쓰레기 상·하차 작업 시 허리와 어깨관절 부상을 야기하고, 각종 안전사고의 주요 원인으로 꾸준하게 지적돼 왔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구시는 2022년부터 100리터 종량제봉투 공급을 중단하고, 이불, 솜인형 등 부피가 큰 쓰레기 배출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75리터 종량제봉투를 공급하기로 구·군과 협의했다.

또한, 봉투 판매소는 이미 보유하고 있는 100리터 종량제봉투 소진 시까지 시민에게 판매가 가능하고, 시민들은 기존에 구매한 100리터 종량제봉투를 기한 제한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이번 100리터 종량제봉투 공급중단 결정은 쾌적한 도시를 만들고자 묵묵히 땀 흘리는 환경공무직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작업환경을 만들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므로, 시민들께서는 다소 불편하시더라도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시정소식
2021-12-13
조회수 : 조회수 : 802
담당부서
자원순환과
전화번호
053-803-4237
담당자
김종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