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시정소식
  • 대구뉴스
  • 시정소식
‘자랑스러운 전통문화유산’ 향유의 場이 펼쳐진다!
2018 대구무형문화재 제전개최, 10. 16.(화) ~ 21.(일)까지
  다가오는 화요일(16일) 삼성창조캠퍼스에서 열리는 ‘2018 대구무형문화재 제전’에 시민들의 이목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7 대구 무형문화재 제전〉
날뫼북춤 공연
▲ 날뫼북춤 공연

모필장 전시
▲ 모필장 전시


○ ‘2018 대구무형문화재 제전’이 10. 16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된다. 딱딱하고 지루하게만 느껴졌던 무형문화유산을 시민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행사와 수준 높은 공연을 준비하는 등 전통문화계승을 시민과 함께하고자 천왕메기 공연을 시작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었다.

○ 올해로 16회를 맞이하는 ‘2018 대구무형문화재 제전’은 대구의 무형문화재가 보존·전승되어온 모습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라는 주제로 △기능분야 전시 △예능분야 공연 △체험분야행사 등 시민들이 듣고, 보고, 함께, 알아가며 즐기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 기능분야 전시(10.16.~21.)는 △청색, 적색, 황색, 백색, 흑색 등 다섯가지 색을 기본으로 사용하여 건축물이나 공예품 등에 무늬와 그림을 아름답게 채색하는 장인 단청장 전시 △문방사우(文房四友)의 하나인 붓을 만드는 장인 모필장 전시 △금속제 그릇이나 물건의 표면에 무늬를 새겨 아름답게 장식하는 장인 조각장 전시 △대구 달성군 유가읍 음리의 박씨 종가집에서 가양주로 전승되어 온 술인 하향주 전시 △우리 조상들의 전통미가 살아있는 문인 창호의 장인 창호장 전시 △ 한국악기 중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된 북 제작의 전통을 이어나가고 있는 장인 대고장 전시가 계획되어 있다.

○ 예능분야 공연(10.20.~21.)은 △달성군 하빈면 대평리 일대에서 농사일이나 잡역노동을 할 때 일의 고달픔을 달래고 작업의 능률을 올리던 농업노동요인 달성하빈들소리 공연 △수성구 욱수동에서 해마다 정월 초사흗날 행해지던 천왕받이굿에서 생겨난 농악인 욱수농악 공연 △경상도를 중심으로 한 시조창인 영제시조 공연 △고수의 장단에 맞추어 창(소리), 아니리(말), 몸짓(너름새)를 섞어가며 긴 이야기를 엮어가는 판소리 공연(흥보가, 심청가) △예로부터 굿판 등에서 나쁜 기운을 푸는 춤에서 비롯된 살풀이춤 공연 △함경도, 강원도, 경상도 지역에서 불리던 민요인 동부민요 공연 △대구의 비산동 일대에 뿌리를 두고 큰북만으로 추는 북춤인 날뫼북춤 공연 △대구 동구 공산동에서 전승된 농업 노동요인 공산농요 공연 △대구 수성구 대흥동에서 자생하여 농촌부락 고유의 전통적이니 미를 간직한 농악인 고산농악 공연 △우리나라 고유의 정형시인 시조시에 곡을 붙여 관현악 반주에 맞추어 부르는 가곡 공연 △궁중무용과 민속무용이 결합된 수건춤으로 한국무용가 정소산의 춤 원형이 보존된 정소산류 수건춤 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 체험분야 행사(10.16.~21.)는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앞마당에서 장인들이 평소 사용하는 도구로 실제 작품을 제작하는 과정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행사기간 내내 요일별로 단청장, 모필장, 조각장, 창호장, 대고장, 하향주등 체험마당을 운영하여 문화재를 직접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 권영진 대구시장은 “2018 대구무형문화재 제전이 우리의 자랑스러운 전통문화유산을 많은 시민들이 보고 만지고 느낄 수 있는 뜻깊은 문화공유, 향유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문화예술정책과
전화번호 :
053-803-3751
담당자 :
조태숙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전화번호 : 053)120
©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