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9
시정소식
  • 대구뉴스
  • 시정소식
대구~김포 노선, KTX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인기몰이!
대구∼수도권 접근 교통망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정착
  지난해 2007년 노선폐지 이후 10년 만에 부활한 대구∼김포(서울) 노선이 저렴한 요금과 빨라진 수속 절차로 경쟁력을 갖추게 되면서, 대구∼서울 접근 교통망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 (사례1) 서울에 부모님이 계시는 박 과장 가족은 이번 설 연휴에 항공 편을 이용해, 명절 인사를 가기로 했다. 지난 추석 때까지만 하더라도 4인 가족이 KTX를 이용하였으나, 최근 대구~김포(서울) 노선이 생겨 더 빠르고, 저렴한 요금으로 다녀올 수 있게 되었다는 정보를 보고는 항공권을 예약하면서 명절 이동 채비를 마무리했다.
 
# (사례2) 서울에 거주하는 미국인 스미스씨는 평일 하루 휴가를 써서, 최근 우리나라 최우수 글로컬 관광상품으로 선정된 ‘진짜 즐기는 진짜 대구여행’을 즐기기 위해 김포~대구 노선을 이용했다. 서울에서 출발하여 오전 7시 50분에 대구에 도착한 스미스씨는 대구근대골목, 약령시, 서문시장, 안지랑곱창골목, 앞산전망대 등 하루 일정을 오롯이 대구에서 즐긴 후 밤 8시 5분에 출발하는 서울행 항공편에 탑승했다.
 
○ 대구∼김포 노선은 지난 해 12월 부정기 편으로 운항 시작한 이후, 올 1월부터는 정기노선으로 전환하여 국내 항공 노선의 한 축으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 대구∼김포 노선의 취약한 운항 시간대*에 대한 우려가 있었으나, 저렴한 운임에 탑승수속이 빨라졌다는 입소문을 타면서 1월 한 달간 탑승률이 50%를 넘어섰고, 최근 주말을 중심(금·일·월)으로는 만석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 대구 → 김포(19:55∼20:50), 김포 → 대구(06:55∼07:50)
 
○ 에어부산에서 운항하는 대구∼김포 노선은 195석 규모의 A321 기종으로 주 5회(월·화·목·금·일 / 출발 편 기준) 운항 중이다.
 
○ 대구에서 밤 7시 55분(월·화요일은 8시 5분)에 출발하여 서울에 밤 8시 50분(월·화요일은 9시)에 도착하고, 서울에서 오전 6시 55분에 출발하여 대구에 7시 50분에 도착한다.
 
○ 셀프체크인 서비스(웹·모바일 체크인, 셀프체크인 카운터)를 이용할 경우 수속시간이 크게 단축되고, KTX 보다 저렴한 운임(편도총액 26,000원)을 상시적으로 운영하면서 이용객의 호응도가 매우 높아졌다.
 
○ 대구∼김포 노선이 취항하면서 수도권과 대구의 항공교통 접근성이 강화됨으로써, 서울과 대구를 연계하는 관광상품 구성이 가능해져 외래 관광객 유입에도 적지 않은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 대구시는 시민들의 항공교통 편의가 증진될 수 있도록 노선 안정화에 주력할 방침이며, 향후 수요 확대 시 항공사 측과 증편·증회를 함께 협의할 계획이다.
 
○ 대구시 정의관 공항추진본부장은 “대구∼김포 노선의 취항으로, 노선의 활용 패턴이 다양해지면서 이용객의 호응이 매우 높다”며, “10년 만에 어렵게 운항이 재개된 만큼, 노선 안정화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공항정책과
전화번호 :
053-803-6691
담당자 :
김승태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208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