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문화행사
  • 생활정보
  • 문화행사
대구시립국악단 제185회 정기연주회
「젊은 명인전Ⅰ」
대구시립국악단은 제185회 정기연주회 <젊은 명인전1>을 오는 4월 13일(목) 오후7시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올린다.


 
○ 이번 공연은 국악계를 이끌어가는 허리층인 젊은 명인들의 무대로 꾸민다. 무대에 오르는 3명의 젊은 명인은 영남대학교 국악과 교수이자 뮤직그룹 ‘바이날로그’의 대표 이영섭, 서울대학교 국악과 교수 허윤정, 그리고 전남대학교 국악학과 교수 김상연이다. 모두 대학에서 후학양성에 힘쓰며, 화려한 수상경력 또한 자랑하는 국악계의 주역들이다.
 
○ 공연의 첫 무대는 국악관현악 ‘비상’(작곡_ 이준호)으로 우리 음악이 세계로 뻗어나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2010년 초연되었던 곡이다. 이것을 관현악 편성으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경쾌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 다음 순서는 젊은 명인 중 첫 주자 허윤정 교수가 나선다. 준비한 곡은 거문고협주곡 ‘소엽산방’(작곡_ 황병기, 편곡_ 김대성)이다. ‘소엽산방(掃葉山房)’은 낙엽이 쌓인 뜰을 쓸면서 사는 사람의 산방을 뜻하는데, 느리고 불규칙한 리듬으로 시작하여 자진모리로 고조되는 형식의 곡이다. 편안한 거문고 소리에 특유의 깊은 울림이 느껴지며 듣는 이를 매혹시킨다.
 
○ 이영섭 교수는 자신이 작곡한 대금협주곡 ‘호접몽’을 선보인다. ‘호접몽(胡蝶夢)’은 ‘물아(物我)의 구별을 잊음’을 비유하여 이르는 말로 장자의 무위자연 사상을 바탕으로 만든 작품이다. 점과 선이 특징인 한국음악의 구조 속에서 대금가락이 참 자유를 찾아 나선다.
 
○ 마지막 주자인 김상연 교수는 ‘서용석류 태평소 시나위와 국악관현악’(편곡_ 계성원)을 선사한다. ‘서용석류 태평소 시나위’는 남도 선율 특유의 섬세함이 녹아 있는 것이 특징인데, 전통적 어법이 짙게 배어있는 가락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관악기들이 태평소의 어법에 맞춰 대화하며 함께 어우러짐을 느낄 수 있다.
 
○ 또한 이번 연주회에서 눈여겨 보아야할 곡은 이번에 초연되는 작품 ‘진혼’(작곡_ 이정호)이다. 합창과 진도씻김굿, 국악관현악을 위한 ‘진혼(鎭魂)’은 이번에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아 추모의 의미로 공연되며, 영남대학교 성악과 합창단 130여명이 무대에 올라 장엄한 레퀴엠으로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 유경조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국악계를 이끌어 나가는 젊은 명인들의 열정과 품격이 느껴지는 무대에 오셔서 고전의 젊은 미래를 만나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립국악단의 ‘젊은 명인전’은 시리즈 음악회로 오는 11월에 대금, 피리, 판소리 등 또 다른 젊은 명인들과 함께 ‘젊은 명인전Ⅱ’를 선보일 예정이다.
 
○ 대구시립국악단 제185회 정기연주회 <젊은 명인전1>의 입장료는 일반 1만원, 학생 5천원으로 문의는 대구문화예술회관 단체운영팀(053-606-6193), 예매는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1588-7890)를 통해서 할 수 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대구시립예술단
전화번호 :
053-606-6193
담당자 :
박혜영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