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핫이슈
  • 대구뉴스
  • 핫이슈
대구시, 상생형 일자리모델 발굴에 적극 나선다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대구형 상생일자리 추진위원회」 발족
  대구시는 7월 1일 오후 4시 30분, 대구시청 별관 3층 대회의실에서 ‘대구형 상생일자리 추진위원회 발족식’과 제1차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기계부품 기반 중소·중견기업의 경영 및 고용위기 극복과 신규일자리 창출 등 지속가능한 상생형 일자리 모델발굴에 적극 나선다.

상생형 지역일자리사업은 지역에 대한 투자 촉진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자체와 기업, 근로자, 주민 등 경제주체들 간에 근로여건과 투자계획, 복리후생, 생산성 향상 등에 대한 합의를 기반으로 하는 사업이다.

대구시는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및 (사)대구경북고용복지연구원과 함께 지역의 투자촉진과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지난해 추진한 상생형일자리 첫 사례인 이래AMS에 이어 제2, 제3의 대구형 일자리 모델 발굴과 확산을 뒷받침할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7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추진위원으로는 대구시와 대구지방고용노동청, 노동단체, 지역 중견 자동차부품업계, 대구상공회의소 및 대구경영자총협회, 대구사회연대노동포럼과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등 15명의 노사민정 관계관들이 참여한다.

주요역할은 대구형 상생일자리 모델 발굴의 실무적 컨트롤타워로서 참여대상 기업 발굴 및 지원방안 연구, 토론회 등을 통한 새로운 모델 발굴, 상생형 지역일자리 정부지정 신청을 통해 재정·세제·금융·인프라 등 정부의 패키지 지원을 이끌어내는 등 신속한 투자 및 고용촉진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정부에서는 광주형 일자리 타결(’19.1.31)을 계기로 지역별 여건에 맞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창출에 관심이 높은 가운데, 지난해 2월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확산방안을 발표한 바 있으며, 올해 1월에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을 개정(’20.4월 시행)하는 등 상생형 일자리사업의 지원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대구시에서는 이러한 정부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대구형 상생일자리 모델 발굴 및 확산을 역점시책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추진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으나,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노사상생 및 유관기관 등과 연계 협업을 통해 대상기업을 적극 발굴 및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해 6월 27일 이래AMS 미래형 일자리 상생협약을 맺었다. 이를 통해 해당기업은 금융권으로부터 2,258억원을 지원받아 경영안정과 함께 근로자 4만3천여명의 고용위기 해소, 상생기금 조성 및 매출 증가로 1,200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했다. 도 노사합의에 따라 원·하청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추진키로 하는 등 상생의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권오상 대구시 일자리노동정책과장은 “이번 대구형 상생일자리 추진위원회 발족을 계기로 이래AMS 사례에 이은 제2의 제3의 상생형 일자리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일자리노동정책과
전화번호 :
053-803-3382
담당자 :
김미정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전화번호 : 053)120
©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
1211,731,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