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검색
핫이슈
  • 대구뉴스
  • 핫이슈
화석 특별전 ‘트레이스(Trace), 화석으로 보는 생명의 흔적’ 개최
다양한 국내·외 화석 속 숨은 신비로운 생명 이야기를 체험해보세요!
  국립대구과학관(관장 김주한)은 2019 국제지구과학올림피아드 대구 개최를 기념해, 국내·외 다양한 화석들을 통해 생명의 이모저모를 살펴보는 화석 특별전 「트레이스(Trace), 화석으로 보는 생명의 흔적」을 오는 12월 29일까지 1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트레이스(Trace), 화석으로 보는 생명의 흔적 포스터


  대구는 중생대 전기 백악기 공룡의 수도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백악기 시대의 공룡 화석들이 다량으로 출토되고 있어 이에 대한 연구, 보존, 전시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국립대구과학관은 국내외의 다양한 화석을 활용한 화석 특별전을 개최하게 되었다. 이번 전시에는 스트로마톨라이트, 암모나이트, 티라노사우루스 및 트리케라톱스의 두개골 등 국내외 화석 200여 점이 전시된다.

  이번 특별전은 △생명의 시작 △고생대와 중생대의 화석 △국내의 다양한 화석들 △화석 만들기 체험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생명의 시작에서는 생명의 기원을 보여주는 스트로마톨라이트 화석을 살펴보고, 화석 연구의 의의와 화석 생성 과정 등을 알아본다. △고생대와 중생대의 화석에서는 국외 대형 화석인 암모나이트, 갑주어, 티라노사우루스 두개골 등을 살펴보며 고생대와 중생대에 활동했던 생물들을 알아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경북대자연사박물관에서 소장 중인 공룡알 화석도 관람 가능하다.

  △국내의 다양한 화석들에서는 국내 각 지역에서 출토된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의 다양한 화석들을 살펴보는 한편, 우리나라 고생물학 연구 현황과 우리나라의 주요 고생물학자들의 이모저모를 알아볼 수 있다.

  △화석 만들기 체험에서는 관람객이 마치 지질학자가 된 것처럼 암석을 깨고 다듬으며 화석 발굴의 과정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고, 공룡 종이접기 및 비누화석 만들기 등 다양한 화석 만들기 체험을 해 볼 수 있다.

  이번 화석 특별전을 위해 국내 여러 기관들이 힘을 모았다. 달성군청, 대구창의융합교육원, 경북대자연사박물관 등에서는 국내의 주요한 화석들을 대여해주었으며, 전시 전문 기업 미래세움에서는 국외 대형화석들을 대여해주었다.

  김주한 국립대구과학관장은 “우리는 화석을 통해 생명 속에 숨어 있는 재미있는 과학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다”며 “관람객들이 이번 전시를 통해 다양한 화석들 속에 숨어 있는 재미있는 과학을 발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립대구과학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되는 화석 특별전 ‘트레이스(Trace), 화석으로 보는 생명의 흔적’은 유료(관람료 2,000원)로 진행되며, 화석과 생명에 관심이 있는 사람은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전시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대구과학관 홈페이지 (www.dnsm.or.kr)에서 확인해볼 수 있다.

  (문의) 국립대구과학관 전시기획실 강형구 연구원(053-670-6214)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국립대구과학관
전화번호 :
053-670-6214
담당자 :
강형구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전화번호 : 053)120
©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