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6
핫이슈
  • 대구뉴스
  • 핫이슈
제5회 생명사랑 환경축제 ‘맹꽁이야~놀자’
7월 14일(토), 호림 강나루 공원에서 만나요!
  대구시는 7월 14일(토) 달성습지 일대에서 멸종위기2급 종인 ‘맹꽁이’를 테마로 습지생태계의 보존 필요성과 자연의 소중함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는 시민 참여형 생명사랑 환경축제를 개최한다.

맹꽁이야 놀자 행사 포스터


○ 대구시가 주최하고 (사)대구경북늘푸른자원봉사단이 주관하는 이번행사는 미취학아동이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가족단위 생태축제로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공연·전시물을 관람하며, 습지 체험도 직접해 보면서 하루를 유익하게 보낼 수 있는 이색적이고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였다.

○ 오전 10시 식전공연 행사에서는 EBS 다큐영상물 하나뿐인 지구 「달성습지 한여름의 기록」 하이라이트 상영, 행사 영상소개, 어린이 치어, 합창단, 핸드벨리 등 공연이 펼쳐진다.

〈부서배치도〉
부서배치도


○ 생태체험부스에서는 동식물의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습지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살아있는 맹꽁이, 두꺼비, 개구리 등 양서류를 직접보고 움직임을 관찰하고, 소리를 들어보는 오감체험학습이 진행되며, 습지에 살고 있는 수생식물을 직접 관찰하는 달성습지 식물관도 운영한다.

○ 홍보·교육 및 체험참여 부스에서는 달성습지와 맹꽁이 등 멸종 위기종의 생태적 가치를 알리는 홍보영상물 시청, 멸종위기 동·식물, 양서류, 곤충표본 및 습지관련 패널 전시 등 생태와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국립낙동강 생물자원관 체험(푸름이 환경버스), 맹꽁이와 함께 해요(부채 만들기), 달성습지에 햇님반짝 바람솔솔 등 달성습지와 맹꽁이를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림을 선보일 예정이다.

○ 참가비는 무료이며, 사전접수((사)대구경북늘푸른자원봉사단, ☎070-8278-4104) 및 당일 현장접수도 가능하며, 각종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해 부스체험 확인을 받은 어린이들에게는 자연환경의 소중함을 마음속에 담아 가도록 기념품과 간식을 제공한다.

○ 한편, 대명유수지는 2011년 8월 수천 마리의 새끼 맹꽁이가 이동하는 모습이 발견되면서 맹꽁이 산란지로 전국에 알려졌다. 맹꽁이는 매년 장마철인 6, 7월에 대명유수지 내 여러 개의 물웅덩이에서 대량 산란하여 8월초가 되면 새끼 맹꽁이가 달성습지 방향으로 이동하는 등 국내 최대 맹꽁이 집단서식처이기도 하다.

○ 달성습지 일대는 재두루미, 황조롱이, 흰꼬리수리, 쇠부엉이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들이 살고 있는 철새들의 천국이며, 봄이면 갓꽃, 여름이면 기생초, 가을이면 억새와 갈대가 장관을 이루며, 삵, 노루, 고라니 등 야생동물들이 한데 어우러져 살아가고 있는 공간으로 대구시의 자랑이자, 자연생태계의 보물창고와 같은 곳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1989년에 이미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지정하는 세계습지 목록에도 이름을 올렸다.

○ 이에, 대구시는 자연이 살아 숨 쉬는 도시, 푸른 숲과 맑은 물이 흐르는 생태도시 대구건설을 위해 달성습지 탐방나루(244억원)와 대명 유수지 맹꽁이 생태학습장 조성(70억원)에 총 사업비 314억 원을 투자하여 2019년에 완공한다. 또한 2021년까지 349억 원을 투자하여 달성 습지와 화원유원지를 잇는 구간에 낙동가람 수변역사 누림길도 조성하여 대구 시민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찾아 올 수 있도록 관광 자원화에도 힘쓰고 있다.

○ 대구시 강점문 녹색환경국장은 “달성습지는 대도시에서는 보기 드문 도심형 습지이고 대명유수지 역시 대규모 맹꽁이 산란지로 전국적으로 희귀하고 자랑할 만한 생태자원의 보고이다. 습지 및 동식물 보존을 위해 시민과 함께 다양한 시책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환경정책과
전화번호 :
053-803-4215
담당자 :
김상순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전화번호 : 053)120
©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