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9
핫이슈
  • 대구뉴스
  • 핫이슈
‘4차 산업혁명 청년체험단’ 첨단 신기술 및 선진 창업 배우러 간다
1.8~20 미국 CES 2018 및 실리콘밸리 등 방문, 창의활동 및 창업문화 확산에 기여
   ‘제1기 4차 산업혁명 청년체험단’(이하 청년체험단) 30명이 1월 8일부터 20일까지 미국을 방문한다.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인 ‘CES 2018’과 첨단연구 기술단지이자 전 세계에서 창업활동이 가장 활발한 ‘실리콘밸리’를 방문해 첨단 신기술 및 선진 창업을 체험한 뒤 돌아와 지역사회에 창업가 정신을 퍼뜨리기 위해서이다.
 
○ 대구시는 지역 청년들에게 글로벌 신기술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도전정신 함양과 창의적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청년체험단 모집을 진행했으며 17.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가운데 서류 및 면접 심사 등을 거쳐 최종 30명을 선발했다. 이들은 작년 12월 2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활동하고 있다.

체험단 발대식 사진
<체험단 발대식 사진> 

○ 청년체험단은 우선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CES 2018을 참관한다. 이번 CES에는 전 세계 3천 800여개 기업‧단체가 참가해 24만여㎡에 달하는 전시공간에서 미래를 선도할 기술력의 경합을 벌인다. 우리나라는 주요 선진국을 제치고 미국과 중국 등 G2(주요 2개국)의 뒤를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로 CES에 참가해 IT 강국의 면모를 과시할 예정인 가운데 방문객 수는 18만여명에 달할 것으로 CES 측은 보고 있다. 
 
○ 올해 CES는 '스마트시티의 미래'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그 중 대표 종목이 바로 올해 전기차 생산 원년에 돌입하는 대구가 큰 관심을 쏟는 자율주행차 등 스마트카 분야다. 세계 유력 자동차 브랜드가 CES 전시공간 상당 부분을 차지할 전망이다.
 
 - 또한 대구가 지향하는 스마트시티를 새롭게 구성할 5G(5세대 이동통신),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첨단 신기술이 함께 공개되며, 지난해에 이어 대구시가 마련하는 대구공동관도 관심의 대상이다.
 
○ CES에서 대구 청년들의 창의·창업 영역에 퍼뜨릴만한 첨단 신기술 트렌드를 둘러 본 청년체험단은 이어 남은 일정을 실리콘밸리에서 진행한다. 스탠포드대학 교육대학원 부학장 폴 김 교수와 미국 진출 스타트업 기업 '에스이웍스'의 홍민표 대표 등 한국인 창업 전문가들로부터 특강을 들을 예정이며 이 밖에 구글, 인텔, 애플 등 세계적 창의 기업도 견학한다. 특히 청년체험단원들 가운데 청년창업자들은 현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을 소개하는 기회도 갖는다.
 
○ 미국에서 돌아온 청년체험단은 보고서 발간, 체험 공유, 커뮤니티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대구에 창의활동 및 창업문화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4차 산업혁명의 미래를 생생히 엿볼수 있는 현장을 대구청년들이 처음으로 함께 하게 되었다”며 “CES2018 전시회 참가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IT기업 종사자들과 만나고 투자자들 앞에서 사업을 설명하는 활동을 통해 세계로 도전하는 대구 지역 청년들의 정신이 널리 전파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스마트시티조성과
전화번호 :
053-803-4774
담당자 :
신영자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전화번호 : (053)120
©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