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4
핫이슈
  • 대구뉴스
  • 핫이슈
신암선열공원 국립묘지로 다시 태어나다
국립묘지 승격 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대한민국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인 신암선열공원의 국립묘지 승격을 위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 법률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여 우리 대구는 명실상부한 호국보훈의 도시로 위상이 높아지게 되었다. 이 법률안은 대구지역 국회의원인 정태옥의원 외 28명과 대구시가 신암선열공원 국립묘지 지정을 통한 성역화 등 위상 제고는 물론 합리적 예우 및 안정적인 관리․운영을 도모하기 위해 추진해 왔다. 

신암선열공원  
<신암선열공원>

○ 신암선열공원은 대구 동구 신암동 산27-1번지 일대 36,800㎡의 규모로 독립유공자 52분(건국훈장 독립장 1명, 애국장 11명, 애족장 34명, 대통령표창 2명, 서훈 미취득 4명)이 안장되어있는 대한민국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이다.
 
○ 이 묘역은 1955년 대구 남구 대명동 일대에 산재해 있던 것을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여, 1986년부터 1987년까지 성역화를 위한 공원화 사업을 추진하여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  2011년에는 재정비 공사를 실시하여 정문조형물 설치, 광장 바닥교체, 단충사 내․외부 정비, 묘역비와 공적비를 설치하였으며, 금년에는 노후화된 시설물을 적시성 있게 재정비하여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해결하고 항일독립운동에 대한 역사의식 고취와 애국선열들의 호국정신을 기리기 위하여
 
○ 16억원(특별교부세 15억원, 시비 1억원)의 예산을 반영하여 묘역잔디 전면교체 및 잔디식재지 생육환경 개선, 휴게시설 및 보행로 정비, 화장실․관리사무실 리모델링 등을 추진중이며, 2018년 2월경 준공할 예정이다.
 
○ 신암선열공원은 그동안 대구광역시가 현충시설로 관리해 오고 있어 국가 차원의 체계적인 관리·운영이 이뤄지지 않았으며, 성역화 등 위상 제고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 이에 ‘17. 7. 5일 대구지역 국회의원인 정태옥의원 외 28인이「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법률안」을 공동 발의하여  ’17. 7. 10일 국가보훈처에서 개정법률(안)에 대하여 대구시 의견을 요청함에 따라
 
○ 우리시에서는 국립묘지 지정에 따른 안장대상자를 독립유공자로 한정하여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으로 관리하자는 의견을 제출하였으며, 9. 21일 소관 상임위, 9. 27 법사위를 통과하여 9. 28일 제354회 국회(정기회) 본회의를 통과하였다.
 
○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한민국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인 신암선열공원의 국립묘지 승격을 위한 개정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하여 호국보훈의 도시에 걸맞는 위상이 제고되었다며, 향후 국가보훈처와의 이관절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그동안 대구시는 신암선열공원 관리․운영비에 매년 1억5천만원이상을 투입하였으나 개정 법률 시행후 6개월간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내년 4월부터는 정부에서 국비를 투입하여 관리하게 된다.
담당부서 :
복지정책관실
전화번호 :
053-803-3963
담당자 :
윤용득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

홈페이지의 모든 사진 및 영상물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하거나 배포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