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핫이슈
  • 대구뉴스
  • 핫이슈
경상감영 풍속재연행사, 관광을 품고 2.28공원까지
6월 3일(토) 개장해 11월까지 매주 토, 경상감영공원 및 2.28공원에서 풍속재연행사
대구시는 조선시대 경상도를 관할하는 경상감영(慶尙監營)이 있었던 경상감영공원에서 대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400년 전 경상감영의 풍속을 체험할 수 있도록 6월에서 11월까지 혹서기 7, 8월을 제외한 매주 토요일 오후 1시부터 오후 4시까지 풍속재연행사를 펼친다.
 
○ 올해 첫 행사로 오는 6월 3일(토) 오후 1시 50분부터 진행되는 경상감영 풍속재연행사는 타종군 행차를 시작으로 조선시대 종 또는 북을 이용하여 시간을 알려주던 경점시보(타종행사), 경상감영 소속 군사들이 정문근무를 교대하던 수문장 교대의식, 향사례 시연(활쏘기), 취타대 공연, 민속공연, 전통무예 및 취타대 시범 등의 순으로 오후 4시까지 다양한 볼거리의 행사가 진행된다.
 
○ 또한 시민과 관광객이 직접 참여하는 체험행사로 경정시보(타종체험), 전통복식 착용 및 기념사진 촬영, 가마타기, 널뛰기, 곤장치기, 주리 틀기 등 각종 체험행사가 경상감영공원 일대에서 펼쳐진다.
 
○ 특히, 올해에는 예년과 달리 경상감영공원을 벗어나 청년과 학생 등 젊음이 넘치는 2.28기념중앙공원까지 확대 실시하는데, 대구부사와 경상감영군사들이 효종 임금께 활을 진상했던 ‘대구 죽궁 진상행렬’을 경상감영에서 2.28기념중앙공원까지 재연하는 한편, 2.28기념중앙공원 무대까지 확대하여 전통무예 및 취타대 시범 등의 비정기 깜짝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 경상감영 풍속재연행사는 공식 블로그(http://blog.naver.com/traditiongs)를 통해 행사의 안내와 체험 신청자를 접수받고 있으며, 특히 경점시보(타종체험)는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취타대공연
 
○ 대구시 박동신 관광과장은 “400년이 넘는 역사와 전통문화가 살아 숨 쉬는 경상감영의 이야기와 당시의 풍속들을 관광 상품화하여 시민들과 대구를 찾는 관광객에게 제공함으로써 역사문화도시 대구를 대내외에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한편, 경상감영을 소재로 한 관광프로그램은 2006년부터 개발하여 대구의 역사·문화를 대내외에 알리는 지역의 고유한 관광 상품으로 매년 전통문화 재연행사로 운영해 오고 있다.
 
○ 경상감영(慶尙監營)은 조선시대 경상도를 관할하던 최고 지방관청으로, 경상도에는 조선 태종 대부터 조선 전기까지는 별도의 감영 없이 관찰사가 도내를 순력*(巡歷)하였으나, 1601년(선조34) 대구에 감영이 설치되면서 이곳에서 정무를 보았다. 최근 그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경상감영공원 일대가 국가지정 문화재 사적 제538호 ‘대구 경상감영지’로 지정되었다.
   * 순력(巡歷) : 조선시대 관찰사가 도내의 각 고을을 순찰하던 제도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관광과
전화번호 :
053-803-3882
담당자 :
이영민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