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3
시정소식
  • 대구뉴스
  • 시정소식
김해공항 확장만으로는 국가 제2관문공항 역할 불가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통해 대구공항·김해공항이 함께 영남권 항공수요 처리해야

□ 대구시는 지난해 영남권 신공항 건설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된 후 자체적으로 실시한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한 검토결과를 공개하고, “김해공항 확장만으로는 영남권 신공항의 목표였던 국가 제2관문공항 역할을 수행할 수 없으므로 김해공항 확장과 더불어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통해 대구공항․김해공항이 각각 거점공항으로서 영남권 항공수요를 분담처리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 대구시는, 작년 6월 21일 국토교통부가 프랑스의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에 의뢰해 실시했던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검토’ 결과에서 ‘김해공항 확장’을 영남권 신공항 대안으로 발표했으나,
과거 수차례 검토에서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 난 ‘김해공항 확장안’이 지역갈등에 따른 정치적 판단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해소하고 국가 제2 관문공항 기능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검증 필요성에 따라 ‘김해공항 확장 타당성검토(‘검토’)‘를 추진했다“라고 밝혔다.

○ 검토용역은 대구경북연구원이 총괄하고 버지니아텍 트라니(Antonio A. Trani) 교수, 북텍사스주립대 홍석진 교수, 베를린공대 뮬러(Jurgen Muller) 교수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검토의 신뢰성을 높였다.

○ 대구시가 공개한 검토결과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김해공항 확장안은 그동안 영남권이 지속적으로 요구했던 국가 제2관문공항으로서의   영남권 신공항의 역할 즉, ‘지역에서 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의 직항 운영’, ‘지역 항공수요의 지역처리’, ‘안전한 글로벌 관문공항’ 등의  기능을 수행하기에는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
 
□ 국토교통부가 제시한 3,800만명의 항공수요 처리는 곤란

○ 검토결과에서 김해공항을 확장할 경우 수용규모는 최소 3,015만명에서 최대 3,518만명이 될 것으로 분석됐다.

○ 국토교통부는 김해공항의 협소한 부지여건에 따라 이‧착륙 활주로 및 터미널을 분리 운영하여 연간 3,800만명을 수용하는 규모로 김해공항을 확장하겠다고 지난해 밝혔으나,

○ 항공기가 착륙 활주로와 이륙 활주로를 이동할 때 통과시간 및 대기시간의 과다 소요로 활주로 점유시간이 증가하게 되고, 불합리한 유도로‧계류장‧활주로 등의 배치로 인해 당초 목표한 3,800만명을 처리하는 것은 힘들 것으로 밝혀졌고,

○ 터미널과 활주로의 분리 운영으로 공항운영 또한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3.2km 활주로는 중량제한이 발생하여 중장거리 노선 운영 곤란

○ 국토교통부는 김해공항에 3.2km 활주로 1본을 추가로 설치하여 김해공항에서 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이 취항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 하지만 국토교통부가 계획한 3.2km 활주로는, 항속거리 6,000NM(11,100km) 이내에 취항하는 C급 및 D급 항공기는 중량 제한 없이 운항할 수  있으나, 6,000NM 이상의 중장거리에 취항하는 E급 이상 항공기는 이‧착륙할 때 중량제한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 항공기 기종 등급 : A급 < B급 < C급 < D급 < D급 < E급 < F급(초대형 항공기)

○ 더구나 3.2km 활주로가 이미 있는 김해공항이 추가로 3.2km 활주로 1본을 더 설치한다고 해서 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의 여객 및 화물을  처리한다는 것은 더더욱 설득력이 떨어진다.
 
□ 관문공항 기능을 수행하기 위한 접근성 개선 미흡

○ 국토교통부(ADPi)는 항공수요자들이 김해공항까지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접근도로 신설, 철도 연결 등 접근성을 대폭 개선하여 관문공항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한다고 했으나, 검토결과 실효성이 매우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접근성 개선대책〉
◦ 신대구부산 및 남해고속도로 연결도로 7㎞ 신설(3,932억원)
◦ 철도 부전~마산선 연결지선 4㎞ 신설(2,453억원)

○ 검토결과, 국토교통부가 계획한 도로 및 철도는 신규 터미널 접근을 위한 대책에 불과하여 대구‧경북 지역의 접근성 개선효과는 거의  없으며, 국토교통부 계획대로 교통망이 구축되더라도 대구‧경북에서 김해공항까지 철도를 이용하면 1시간 15분, 도로를 이용하면 1시간 20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접근성 비교 ]

현 재

국토부 계획

도로망

거리

100㎞

105㎞(증 5㎞)

시간

1시간 21분

1시간 20분(감 1분)

철도망

거리

147㎞(환승3회)

110㎞(환승없음)

시간

1시간 37분

1시간 15분

(감 22분)


□ 항공소음 피해는 더 확대되고, 안전한 공항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추가 대책 필요

○ 김해공항 확장으로 인해 소음권역이 크게 늘어나고 확장 김해공항의 국내‧국제선 터미널 및 활주로간 이동을 위한 활주로 종단부분 횡단시 안전확보를 위한 제약사항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 대구시 정의관 공항추진본부장은 김해공항 확장안 용역검토 결과와 관련하여 “김해공항 확장으로는 당초 영남권 5개 시·도민이 염원한 국가 제2관문공항 역할에 분명한 한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라도 김해공항과 이전 대구공항은 상호보완적 관계 속에서 기능이 설정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 또한 “K-2‧대구공항 통합이전을 통해 새롭게 건설되는 대구공항은 김해공항이 수용하지 못하는 300~800만명 수요를 포함한 수용규모  1천만명 규모로 건설하고, 3.5km 이상 활주로, 항공물류 기능 확보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여 대구‧경북 관문공항으로 건설하겠다”라고 강조하며 통합이전에 대구‧경북 시‧도민께서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거듭 호소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공항정책과
전화번호 :
053-803-6701
담당자 :
김경택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