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3
시정소식
  • 대구뉴스
  • 시정소식
대구시, 침장산업 본격적으로 육성한다
29일, 지역 침장산업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협약식 사진
  대구시는 대구경북섬유직물공업협동조합(이하 직물조합) 및 대구경북침구류협동조합(이하 침구류조합)과 29일(화) 오전 11시 30분 대구시청 2층 상황실에서 지역 침장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 이번 협약으로 직물조합(이사장 이석기)과 침구류조합(이사장 이형원)은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생산 및 시장정보를 공유하고 중국산 수입 저가 침장소재를 국산으로 대체하고 고기능성 프리미엄 침장소재를 개발·보급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 아울러, 시범사업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침장관련 유관기관으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구성‧운영할 예정으로, 실무협의회에는 직물조합과 침구류 조합은 물론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한국섬유개발연구원, 한국패션산업연구원 및 섬유관련 대학교수 등이 참여해 지역 침장산업 발전을 위한 공동과제를 발굴 추진하고 정확한 수급물량 및 원가분석 등 조합 간 협력사업을 추진 해 나갈 예정이다.
 
○ 대구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직물업계의 유휴공장 가동률 제고를 통한 생산인력의 일자리 창출, 조합 간 협력사업으로 생산된 침장제품의 지역생산 인증제 도입에 따른 소비자 신뢰도 향상 등을 기대하며, 글로컬 침장브랜드 육성, 홈리빙 디자이너 양성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 또한, 대구 침장산업과 섬유소재 인프라의 강점을 활용·융합해 새로운 고부가가치 침장소재 산업으로 육성하고 내수 중심의 침장산업 구조를 수출 주도형으로 전환하게 된다면, 다소 침체된 지역 섬유산업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그동안 대구는 국내 대표적 섬유산지에도 불구하고, 침장소재의 대부분을 중국산 저가소재에 의존하고 있으며, 특히 최근 사드(THAAD) 영향에 따른 중국산 소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비가동 중인 직물업체의 장비를 활용한 침장소재 생산 시범사업은 중국산 저가 수입 침장소재를 대체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중국 수입 : 연간 6천만 yds, 420억원 정도(대구경북침구류협동조합 추정)
 
○ 최근 섬유산업은 삶의 질과 생활수준의 향상에 따른 라이프스타일 전반의 고급화로 수면과 밀접한 침구류에 관심이 고조되는 추세이다. 대구의 침장산업 규모는 전국 대비 27.2%(‘15년 기준, 621개사 2,734명)로 밀집도가 가장 높으며, 전국에 유통되는 침장제품의 50∼6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서문시장 침장특화거리는 자연발생적으로 도소매 집적지(70여개 침구업체 및 580여개 하청봉제업체)를 형성해 침장산업의 최적의 요건을 갖추고 있다.
   - 침장업체 규모 : 전국(2.286개사, 10,785명), 서울 21.2%, 경기 19.3% 차지
 
○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의 탄탄한 섬유인프라, 우수한 봉제인력을 바탕으로 대구의 침장산업을 지역특화산업으로 체계적으로 육성해 대구가 세계적으로 유명한 침장산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담당부서 :
섬유패션과
전화번호 :
053-803-3351
담당자 :
장연창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

홈페이지의 모든 사진 및 영상물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하거나 배포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