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시정소식
  • 대구뉴스
  • 시정소식
대구 재건축·재개발에 지역업체 수주 해법 찾는다!
8월 1일, 주택·건설단체, 재건축 시공사 토론회 열어

  대구시는 행정력을 총동원해 재건축·재개발 사업에 지역 업체의 수주확대를 위해 발 벗고 나서기로 했다.
 
○ 대구시는 8월 1일(화) 오전 10시 30분 시청별관에서 김승수 행정부시장 주재로 대한주택건설협회,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및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대구광역시회 등 건설 4개 단체와 화성개발, 서한, 현대건설, 롯데건설 등 재개발·재건축 시공사 10개 사를 초청, 도시정비사업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하고 도시정비사업의 지역업체 수주 확대를 위해 건설·건축·도시정비 분야 행정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 대구시는 토론회에서 조합 및 구청 등 다양한 이해관계인과 전문가의견 등을 충분히 수렴해 조합과 지역 업체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지역업체 수주 인센티브(15%)를 개선, 지역업체의 수주기회를 확대하는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 또한, 현재 관급공사에서 적용하는 설계경제성 검토(VE, Value Engineering)를 재건축·재개발사업을 수주한 지역 업체에도 지원하기로 했다.  설계경제성 검토(VE, Value Engineering)는 설계 완료 전에 설계, 시공, 유지관리 등 설계의 경제성과 시설물 안전, 공사시행의 적정성 등을 검토해 공사비용을 아끼고 공사의 품질을 높이는 선진 기법으로서, 대구시는 2012년 5월부터 80억 원 이상의 건설공사에 도입해 총 공사비 1조8천315억 원의 5.9%인 1천93억 원을 절감한 바 있다.
 
○ 대구시가 공공분야에서 쌓은 설계경제성검토 노하우를 민간 재건축·재개발 사업에 지원해 공사비를 투명하게 하고, 공사비로 인한 조합원과 시공사간 갈등을 사전에 방지함으로써, 지역업체의 수주 역량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한편, 조만간 외지 대형건설업체와 지역건설업체간 상호 상생발전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지역업체의 하도급율을 높이고,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시 지역업체 참여를 권장하며, 지역업체 참여가 용이한 소규모 공공주도형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 또한 민간사업 승인시 하도급계획서를 제출받고 10억 원 이상 건설  사업에 대해 하도급 전담자를 지정하고 매월 실적을 모니터링 해 외지 대형건설업체의 대구업체 하도급을 유도하기로 했다.

○ 이 밖에도 대구시는 하도급 금액 중 지역 전문건설업체에 돌아가는 비율을 현행 65.7%에서 70% 이상으로 확대하고, 인력과 장비 및 자재 사용 비율을 현행 84.7%에서 85% 이상으로 유지해 줄 것과 지역의 우수 전문건설업체를 협력업체로 등록해 줄 것을 참석한 외지 대형건설업체에 요청할 예정이다.

○ 대구시 김승수 행정부시장은 “재건축·재개발사업은 민간 주도의 사업이지만 공공성이 매우 강한 개발사업인 만큼 현재처럼 외지 대형건설업체가 독식하는 문제점을 개선하고 지역업체 수주향상을 위해 행정역량을 총 동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건설산업과
전화번호 :
053-803-4512
담당자 :
노인숙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