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시정소식
  • 대구뉴스
  • 시정소식
현대로보틱스 협력업체 5개사 대구로 동반 이전!
630억원 투자해 산업용로봇 부품 생산, 일자리 400개 창출
대구시는 지난 해 대구테크노폴리스(달성군 구지면)에 국내 1위(세계 7위) 산업용로봇 제조업체인 현대로보틱스를 유치한데 이어 이번에 현대로보틱스의 협력업체 5개사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 대구시와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7월 5일 오전 11시, 대구시청 2층 상황실에서 ㈜동명정기(대표 위지명, 창원), ㈜일성엠텍(대표 정인보, 김해), 세신공업(대표 장행남, 울산), 선우로보텍(주) (대표 박진국, 경주), 유명엔지니어링(주) (대표 김종배, 울산)과 대구테크노폴리스 입주를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한다.
 
○ 이번 유치는 대기업 협력사 다수가 대구로 이전한 최초의 사례로 현대로보틱스(2016년 기준 연매출 2,600억원, 상시근로자 299명)를 중심으로 한 산업용로봇 클러스터가 대구에 구축됨으로써, 대기업 유치의 파급력을 확인하는 동시에 향후 대구시가 대한민국 4차산업 혁명을 선도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협약에 따라 이들 기업들은 앞으로 630여억원을 투자해 대구테크노폴리스 내 6만㎡가량(1만 8천평)의 부지에 산업용 로봇 본체 및 제어시스템 등을 생산하는 공장을 올해 안에 착공해 내년 상반기 내에 준공하여 본격적으로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로 인해 지역에는 4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 ㈜동명정기, ㈜일성엠텍, 세신공업, 선우로보텍(주)은 로봇의 본체 부분의 가공 및 조립을 주로 담당하고, 유명엔지니어링(주)은 로봇 제어시스템 제작 및 A/S를 담당하여 현대로보틱스의 손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현대로보틱스는 협력사들이 근거리에 위치함에 따라 물류비 절감, 공동 R&D, 품질관리 등의 이점을 적극 활용하여 원가절감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여 세계시장 탑3 진입의 목표(현재 7위)를 노릴 수 있게 됐다.
 
○ 대구시는 지역으로 이전해 오는 이들 협력업체들이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을 비롯하여 지역의 부품사들과도 협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공장 착공에서부터 입주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함으로써 투자유치 성공의 모범사례로 만들어 가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관련 기업들의 추가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
 
○ 권영진 대구시장은 “1인당 GRDP가 20년 넘게 전국 최하위 수준인 대구경제의 성적표는 대기업 부재의 원인이 가장 컸다. 이제 현대로보틱스와 협력사들의 유치를 통해 시민들에게 희망을 보여 주었다고 평가하고 싶다”면서, “앞으로 이들 기업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1유형:출처표시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담당부서 :
투자통상과
전화번호 :
053-803-6211
담당자 :
변종현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