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2
핫이슈
  • 대구뉴스
  • 핫이슈
대구시-철도시설공단 협업 통해 서대구고속철도역을 랜드마크로!
실시설계과정에서도 적극적인 협업 통해 명품역으로 건설


대구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올해 6월 서대구고속철도역* 실시설계가 본격 착수됨에 따라 지난 9일 관계자들이 합동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하는 등, 서대구고속철도역을 지역의 랜드마크로 건설하기위해 실시설계 과정에서도 상호 적극적인 협업과 노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 ‘서대구 고속철도역’ 명칭은 향후 정차할 KTX와 ‘16년 개통된 SRT를 포괄하기 위해 건설공사 기간 ‘서대구KTX역’에서 ‘서대구 고속철도역’으로 임시 사용
 
□ 올해 3월 7일 체결한 대구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하 ‘공단’) 간의 서대구 고속철도역 건설협약에 따라 공단은 올해 6월부터 실시설계를 착수했으며, 지난 9일 대구시와 공단 관계자가 현장조사와 사전협의를 실시하였다.
 ○ 실시설계는 대구시에서 계획한 기본설계에서 정한 역사의 형식과 규모, 디자인 및 사업비를 기준으로 진행할 계획이며, 대구를 방문한 공단 관계자도 현장여건과 장래계획 등을 고려한 대구시의 요청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기로 하였다.
 
 ○ 또, 2020년 준공 시까지 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변동사항 및 행정 절차에 대구시와 공단이 적극 소통하고 협조하여 명품역 건설에 차질이 없도록 협의하기로 하였다.
 
□ 서대구고속철도역은 대구시가 기본설계 단계부터 명품역 건설을 위해 역사 형식 및 규모를 변경·확대했다.
 ○ 대구시는 국토부와 공단의 양해를 받아 이례적으로 직접 기본설계를 추진하여 단순한 철도역사 건설이 아닌 지역발전의 성장거점이자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계획하였다.
 
 ○ 기본설계 前단계인 사전타당성조사에서는 총사업비 433억의 2층 소규모 지상역사 형식이었으나, 이정도 규모로는 지역의 랜드마크이자 거점역으로 역할이 부족하다고 판단해 과감히 형식 및 규모를 변경·확대 하였다.
   - 역사형식을 주변지역 파급효과가 가장 우수한 ‘선상역사’ 형식으로 반영하고, 폭 117m, 길이 48m, 높이 20m 규모의 3층 역사로 확대하였으며,
   - 이를 위해 당초 계획 대비 시비 140억원을 증액한 총사업비 573억원 규모로 계획하여 현재여건 및 수요에 충분히 대응토록 했다.
 
□ 대구시는 서대고속철도역이 서대구의 관문이 될 미래여건을 고려하여 확장성을 염두에 두고 공간배치 등을 계획했다.
 ○ 향후 건설이 예상되는 대구산업선, 공항철도, 달빛내륙철도(대구~광주철도) 등에 대해 기본설계 단계부터 선제적으로 확장성을 염두에 두고 역시설의 공간배치 등을 계획하였으며,
 
 ○ 향후 동대구역과 유사한 철로 위 광장 및 고가도로 연결, 복합환승센터 및 지원시설 도입에 대비하여 연결성과 주변부지 연계성도 기본설계과정에서 충분히 고려하였다.
 
 ○ 공단도 이러한 취지의 대구시 기본설계 내용에 공감하여 실시설계에서도 향후 확장계획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대구시와 공단은 서대구 고속철도역 실시설계과정에서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명품역으로 건설하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과 병행하기 위해 기본설계를 토대로 올해 말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2019년 말 역사를 완공할 예정이다.
 
 ○ 대구시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적극적인 협업과 소통으로 실시설계에서도 명품역 건설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힘을 쏟을 계획이다.
 
 ○ 또, 대구산업선, 공항철도, 달빛내륙철도(대구~광주) 건설 등 새로운 철도망이 추진되면 이와 연계한 서대구역의 확장에 체계적으로 대비하고 국비확보를 위해 지역정치권과 역량을 결집해 중앙정부에 건의하고 유관 기관과도 긴밀한 협력 관계를 이어 나갈 계획이다.
담당부서 :
철도시설과
전화번호 :
053-803-6951
담당자 :
김영태

(41911) 대구광역시 중구 공평로 88 (동인동1가)     대표안내전화 : (053)120    팩스 : (053)803-2879
Copyright by 1997~2015 Daegu Metropolitan City. All Rights Reserved.

홈페이지의 모든 사진 및 영상물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하거나 배포할 수 없습니다.